검색

페이스북, 테러 콘텐츠 공유하면 라이브 기능 차단…'원스트라이크'

가 -가 +

황승환
기사입력 2019-05-17


페이스북이 서비스 정책을 위반한 계정의 페이스북 라이브 사용을 차단하는 강력한 조치를 1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단 한 번이라도 정책 위반이 적발될 시 일정 기간 동안 즉각 페이스북 라이브 사용을 차단하는 '원스트라이크' 방침을 세웠다. 

지난 3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 이슬람 사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범인이 이 과정을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하면서 충격을 줬다. 사건 직후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에 대한 심각한 논의가 시작됐다. 최근 G7 정상은 페이스북, 구글, 트위터, 아마존, MS 등 거대 테크기업 대상의 테러 관련 콘텐츠 확산 차단을 위한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며 이행을 위한 서명을 요구했다.  

이번에 발표된 조치는 페이스북 라이브 스트리밍 중 발생하는 위반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테러 동영상, 사진을 공유하면 경고 없이 즉각 지정한 기간 동안 페이스북 라이브를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첫 위반은 30일 차단이지만 이후 또다시 위반한다면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우선은 테러 관련 내용에 대해서만 제재하지만 수주 안으로 주제를 확대할 예정이고 광고 제한 등 다른 제재 방안도 곧 추가할 계획이다. 

부적절한 동영상 식별을 위한 영상 분석 기술 개발을 위해 버클리 대학, 코넬 대학, 메릴랜드 대학 연구팀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750만 달러(약 90억 원) 자금을 지원할 계획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The GEAR. All rights reserved.